SKT, 5G 조기 상용화 위한 대형 TF 가동
SKT, 5G 조기 상용화 위한 대형 TF 가동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8.01.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재웅] SK텔레콤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가동한다.

SK텔레콤은 이번달부터 ‘5G 전사 TF'를 운영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스포츠경제DB
한국스포츠경제DB

이번 TF는 종전에 운영되던 TF를 재조직하고 인력을 대폭 늘려 구성했다. 서성원 MNO 사업부장(사장)의 주도 하에 200명이 일을 맡았다.

여기에는 MNO·미디어·IoT/Data·서비스플랫폼 등 4대 사업부를 포함해 ICT인프라센터, ICT 기술원 등이 있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AI, IoT 등 차세대 서비스 관련 인력을 대거 투입해 5G 차세대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개발하려고 한다"며 "TF는 5G 조기 상용화는 물론 신규 비즈니스 모델(BM) 개발을 목표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TF는 우선 글로벌 5G 표준 기반 장비 개발부터 망 구축, 협력사와의 기술 협업에 주력한다. 또 5G 기반의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AI, 미디어, IoT 등 5G BM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세계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3GPP)에 글로벌 5G 표준 기반 통신장비 도입을 본격화하기 위한 2차 입찰제안요청서(RFP)도 발송했다.

REP에는 3GPP 5G 표준을 기반으로 상용장비의 세부 기술과 사업 요구사항을 담았다.

이후 SK텔레콤은 상용 장비를 함께 개발할 협력사를 조기에 선정하고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3GPP 표준에 반영할 수 있도록 글로벌 표준화 활동도 추진할 예정이다.

서성원 SK텔레콤 5G 전사 TF장은 "5G를 선도하기 위해 전사 역량을 총 결집한 대규모 5G TF를 가동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개발하고 우리나라가 5G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