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M인베스터스·삼성운용, 가장 성공적인 한국-호주 파트너십 사례로 선정
IFM인베스터스·삼성운용, 가장 성공적인 한국-호주 파트너십 사례로 선정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1.31 00:47
  • 수정 2018-01-31 00:47
  • 댓글 0

[한스경제 김지호]글로벌 자산운용사인 IFM 인베스터스(IFM Investors)와 삼성자산운용이 지난 해 조성한 5400억원 규모의 글로벌 인프라 사모펀드가 2017년 가장 성공적인 한국-호주 비즈니스 파트너십 사례로 선정됐다. 

주한 호주상공회의소는 지난 26일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비즈니스 어워즈(AustCham Korea Business Award)’를 갖고, 한국과 호주 양국의 오랜 우호 관계를 증진하는 데 공헌한 우수 기업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IFM 인베스터스와 삼성자산운용은 글로벌 인프라 채권 펀드를 성공적으로 조성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가장 성공적인 한국-호주 비즈니스 파트너십 사례로 선정됐다. 

삼성자산운용과 IFM 인베스터스가 조성한 ‘삼성-IFM 글로벌 인프라 선순위 펀드’는 국가신용등급 A- 이상인 북미, 유럽, 호주 등 선진국 우량 인프라 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다. PPP(민관협력사업), 발전, 신재생 에너지, 유틸리티, 미드스트림 등 장기계약이나 정부 보조금을 통해 수요 위험이 최소화된 5개 분야에 투자한다. 펀드는 2017년 4월에 조성되었으며, 국내 4개 기관 투자자가 공동으로 4억 8000만 달러(약 5440억원) 투자를 약정했다. 

브렛 힘버리(Brett Himbury) IFM 인베스터스 CEO는 “이번 수상을 통해 IFM 인베스터스의 ‘투자자 우선’ 모델의 성공을 인정 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에서 이뤄낸 이러한 성공은 파트너사인 삼성자산운용의 지원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힘버리 CEO는 “한국은 호주의 3대 교역 상대국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건실한 양국 관계의 연장 선상이며, 앞으로도 삼성자산운용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선진국의 노후 인프라 개선 주기가 도래하는 시점에 IFM 인베스터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투자자에게 글로벌 인프라 시장의 폭과 깊이를 소개할 수 있었다”며 “글로벌 인프라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시장이라는 점에서 IFM인베스터스와의 협력이 향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비즈니스 어워즈 수상은 지난 한 해 IFM 인베스터스가 한국에서 이뤄낸 성공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의미한다. IFM 인베스터스는 지난 11월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서울에 사무소를 설립하고, 한국 담당 클라이언트 릴레이션십 디렉터에 이기정 한국대표를 임명하는 등 한국 시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