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입술 물집있다면 손주에 뽀뽀 하지마세요
설 명절, 입술 물집있다면 손주에 뽀뽀 하지마세요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2.1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무심코 한 뽀뽀·포옹, 손주 건강 위협할 수 있어
사진제공=경희대의료원
이미숙(좌), 최성철(우) 교수 / 사진제공=경희대의료원

[한스경제 김지영]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은 뿔뿔이 흩어졌던 가족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다. 특히 어르신들은 귀여운 손주, 조카들을 볼 생각에 벌써부터 기쁜 마음이 생긴다. 하지만 과한 마음 표현은 행복한 명절을 보내는데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 교수는 “아이를 함부로 껴안거나 뽀뽀하는 것은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다”고 설명한다. 무심코 한 행동이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신경을 따라 전파되는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피부, 점막에 물집이 생기는 단순포진성 질환부터 고열, 경련, 의식변화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심하면 뇌수막염, 뇌염 등 중증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성인 절반 이상이 보유하고 있으며 입술 또는 입술 주변 피부에 물집이 있다면 아기에게 이를 옮길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이 경우에는 뽀뽀뿐 아니라 가급적 피부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뽀뽀는 아이의 충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경희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최성철 교수는 “충치예방은 충치균(뮤탄스균)으로부터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족이나 주변 친지들의 입을 통해 전달된다”며 “아이와 입을 맞추거나 숟가락을 함께 사용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익히 알고 있듯 사탕이나 초콜릿 등 우식을 유발하는 음식을 최소한으로 섭취하는 것이 충치 예방의 기본이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