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측 "'미스터 선샤인' 하차, 건강 아닌 스케줄 문제"
김사랑 측 "'미스터 선샤인' 하차, 건강 아닌 스케줄 문제"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2.1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배우 김사랑이 tvN 새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하차한다.

소속사 레오인터내셔널은 "김사랑씨가 스케줄 문제로 '미스터 선샤인' 하차를 결정했다"며 "건강상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12일 밝혔다.

그러면서 "'미스터 선샤인' 출연을 위해 오랜 시간 준비했다. 열의를 갖고 임한 만큼 불가피한 상황에 안타까워 하고 있다"며 "'미스터 선샤인'에 함께 하지 못하지만 시청자로서 응원하겠다.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도깨비' 이응복 PD와 김은숙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사랑은 '시크릿 가든' 이후 7년여만에 김 작가와 재회할 예정이었지만, 하차해 아쉬움을 주고 있다. 김사랑 후임으로는 김민정이 거론되고 있다. 7월 초 방송 예정.

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