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2.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이서진씨가 시즌3 준비하자고 하더라.”

‘윤식당2’ 나영석 PD가 시즌3 가능성을 내비쳤다.

나 PD는 1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윤식당2’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서 “시청률 15%가 넘은 날 오랜만에 이서진씨에게 문자 한 통이 왔다. ‘시즌3 준비하자’고 하더라”며 좋아했다. 그러면서도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기분이 좋지만, 시즌2가 항상 방송 중이지 않냐”며 “‘윤식당’은 답사도 면밀하게 해야 하고, 해외에서 촬영해 행정적 절차 등 고려해야 될 부분이 많다. 기쁜 맘으로 ‘시즌3를 해야지’라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건 정해 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 가라치코의 이국적인 풍경과 한식 요리, 멤버들의 케미가 어우러지며 인기를 끌고 있다. 16%를 넘으며 매회 tvN 예능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이다.

무엇보다 시즌1 신구에 이어 알바생으로 합류한 박서준의 활약이 돋보였다. 촬영 전 스페인어를 공부하고, 홀서빙과 주방보조까지 다재 다능한 능력을 발휘했다. 나 PD가 “박서준이 없었으면 큰 일 날 뻔 했다”고 할 정도. 이어 “새로운 얼굴인 박서준이 합류해 시청률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며 “신구 선배의 해외 스케줄 때문에 급하게 서준씨를 섭외했는데, 손이 굉장히 빨라서 일을 금방 배우더라. 식당 운영에 큰 도움이 됐다. 서준씨의 젊은 열정이 시청자들에게도 긍정적인 기운을 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윤식당2’에선 김치전, 불고기 제육 채석비빔밥, 잡채, 갈비, 김치볶음밥 등 다양한 한식 메뉴가 등장했다. 제작진은 잡채가 가장 맛있다고 입을 모았다. 나 PD는 “한식 홍보 방송은 아니다”라면서도 “막상 한식을 팔아보니까 외국인들이 정말 좋아하더라. 대부분 한식을 처음 접해본 외국인들인데 ‘맛있다’고 하더라. 일상에서 항상 먹는 음식처럼 맛있지는 않겠지만,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은 게 사실이다. 한식 홍보 목적을 떠나 자연스러운 과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식당2’는 현재 6회까지 방송된 상태. 제작진은 10회에 감독판 방송 한 회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 나 PD는 후반부 관전 포인트에 대해 “출연진들과 동네 주민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친해졌다. 주민들이 밥은 안 먹고 식당에 와서 수다만 떨다 가기도 했다”며 “번역가들이 방에 갇혀서 번역 하느라 고생 중이다. 식당이 변해가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천천히 즐겨달라”고 바랐다.

사진=tv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