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인교진 "우효광-정대세와 경쟁? 웃음 욕심"
'동상이몽2' 인교진 "우효광-정대세와 경쟁? 웃음 욕심"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2.14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동상이몽2' 우효광, 정대세와 경쟁? 웃음 욕심 커."

배우 인교진이 SBS '동상이몽2'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인교진은 최근 KBS2 '저글러스' 종영 인터뷰에서 "아내 소이현씨와 '동상이몽2'를 즐겨 봤는데 마침 섭외 요청이 왔다"며 "웃음 욕심이 있다. 사람들이 재미없다고 할까봐 제일 걱정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못 보여준 인교진의 어메이징한 유머를 보여주고 싶다"고 바랐다.

인교진, 소이현 부부는 최근 '동상이몽2'에 합류했다. 추자현-우효광, 정대세-명서현 부부와 다른 현실 부부의 모습을 과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인교진은 "출연 소식이 알려진 후 악플이 많이 달려 상처 받았다"며 "아무래도 '슈퍼맨'에 이어 '동상이몽2'에 출연하게 돼 시청자들이 진부하게 느끼고 재미없어 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부부의 모습을 최대한 리얼하게 보여주려고 한다. 평소와 다른 모습이 나오면 서로 '어? (카메라) 의식 했는데?'라면서 장난친다"며 "우리는 배우고 대중들의 사랑을 먹고 살지 않나. 사생활 노출은 어느 정도 감당해야 될 부분이다. 지금 상황에서 우리 부부의 생활을 보여주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키이스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