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고 시절부터 될성부른 떡잎’ 마의 영역 깬 김민석은 누구
‘평촌고 시절부터 될성부른 떡잎’ 마의 영역 깬 김민석은 누구
  • 강릉=정재호 기자
  • 승인 2018.02.14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민석/사진=연합뉴스
김민석/사진=연합뉴스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일컬어지던 분야를 개척한 김민석의 등장에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은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평촌고를 이제 졸업하는 1999년생 김민석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강릉 오벌)에서 끝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서 1분 44초 93의 무시무시한 기록을 작성하며 이 종목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메달(동메달)을 획득하면서다.

김민석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스케이트를 시작하고 16세이던 2014년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성장 속도가 빨랐다.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내심 평창올림픽의 기대감을 높였다.

1,500m 내내 최고 스피드를 내야 해 체력소모가 극심한 이 종목은 신체조건이 우수한 유럽 선수들조차 꺼리고 힘들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분류된 배경이다.

그럼에도 김민석이 해낼 수 있었던 데는 체력과 스피드, 순발력까지 다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첫 월드컵에서 거구의 유럽 선수들에 맞서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스케이트를 자신 있게 타는 배짱도 한 몫을 했다.

여기에 밥 데 용 코치가 세심하게 그를 챙겨주고 지도하면서 기량이 일취월장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김민석은 “동메달이 큰 영광”이라며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