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관계자들 자원봉사자에 갑질 논란 '일파만파'
대한체육회 관계자들 자원봉사자에 갑질 논란 '일파만파'
  • 강릉=정재호 기자
  • 승인 2018.02.17 08:13
  • 수정 2018-02-17 08:1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관계자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에게 막말을 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자원봉사자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먼저 알려진 대한체육회 집행부 갑질 논란은 언론의 후속 보도로 일파만파 번지는 모양새다.

사건은 지난 15일에 일어났다. 이기흥 회장 일행은 한국 선수단을 응원을 위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를 찾아 예약된 VIP석에 무단으로 앉으면서 발생했다. 이 좌석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들이 앉은 곳으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인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인 이 회장은 착석할 수 없다.

따라서 VIP석을 관리하던 자원봉사자들이 이 회장 일행에게 자리를 옮겨줄 것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일행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오면 인사를 하고 출발하겠다며 움직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이 회장과 동행한 또 다른 관계자가 “우리가 개최국”이라는 등의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문이 확산되자 대한체육회는 이 회장이 막말을 한 건 아니나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서 자원봉사자에게 사과의 뜻을 건넬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15일에는 영국 IOC 선수위원에게 폭행을 당한 평창올림픽 보안요원에게 바흐 IOC 위원장이 하루 만에 직접 찾아가 사과한 일도 벌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