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해당 자원봉사자 찾아가 사과
'막말 논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해당 자원봉사자 찾아가 사과
  • 강릉=박종민 기자
  • 승인 2018.02.17 20:57
  • 수정 2018-02-17 20:57
  • 댓글 0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사진=임민환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사진=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막말을 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해당 자원봉사자에게 직접 사과했다.

체육회는 이 회장이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을 직접 찾아가 자원봉사자를 만났고,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이날 만나지 못한 자원봉사자들은 다음에 다시 찾아가 만날 예정이라고 체육회는 덧붙였다.

이 회장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추운 날씨에도 열심히 헌신하며 본인에게 맡겨진 책임을 다하고자 한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를 깊이 존중한다"며 "남은 기간 올림픽을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이 회장과 체육회 집행부는 이틀 전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을 찾아 이미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예약한 올림픽 패밀리(OF) 좌석에 앉았다가 다른 자리로 옮겨달라던 자원봉사자의 요청을 받았다.

하지만 이 회장 일행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고 가겠다며 그 자리에서 떠나지 않았고, 이 상황에서 자원봉사자에게 고압적인 말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