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m 계주 金' 심석희 "힘들었지만, 많은 분 응원으로 느낀 부분 컸다"
'3,000m 계주 金' 심석희 "힘들었지만, 많은 분 응원으로 느낀 부분 컸다"
  • 강릉=박종민 기자
  • 승인 2018.02.20 22:00
  • 수정 2018-02-20 22:00
  • 댓글 0

심석희(맨 왼쪽)./사진=박종민 기자.
심석희(맨 왼쪽)./사진=박종민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낸 심석희(21)가 그 동안 힘든 부분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심석희와 김아랑(23), 최민정(20), 김예진(19), 이유빈(17)이 팀을 이룬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0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우승을 거뒀다.

심석희는 경기 후 "계주 경기를 하기까지 많이 힘든 부분도 많았다"며 "1,500m가 끝나고 제가 좋은 성적을 냈을 때보다 더 많은 분이 응원을 해주셔서 느낀 부분이 컸다"고 소감을 전했다.

심석희는 올림픽 개막을 불과 20일 앞두고 코치에게 폭행을 당하는 아픔을 겪었다. 그러나 이번 계주 금메달로 22일 1,000m에서 2관왕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심석희는 "많이 응원을 보내주셔서 다 같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며 "유빈이, 예진이 등 어린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고 노력도 해서 얻은 결과"라고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