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위닝샷' SK 최종전서 KCC 꺾고 PO 4강 직행
'화이트 위닝샷' SK 최종전서 KCC 꺾고 PO 4강 직행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3.1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테리코 화이트/사진=KBL 제공.
SK 테리코 화이트/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남자 프로농구 서울 SK가 마지막 남은 플레이오프 4강 직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SK는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주 KCC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91-88로 승리했다.

공동 2위에 나란히 올라 있던 SK와 KCC는 공교롭게도 정규리그 마지막 날인 이날 4강을 두고 다퉜다. 결국 치열한 승부 끝에 이번 시즌 정규리그 2위는 SK가 차지하게 됐다. 이로써 플레이오프 6강을 지켜보면서 체력을 비축할 수 있게 됐다. SK는 이날 승리로 6연승을 이어가면서 정규리그 전적은 36승 18패가 됐다.

이날 승리는 비등한 경기력을 보이며 밀고 당기기 끝에 SK 김선형과 화이트의 막판 집중력으로 승부가 갈리게 됐다. 경기 종료 21.9초 전까지 88-88로 팽팽하게 맞섰다. 이때 SK 애런 헤인즈가 자유투 2개를 얻어 89-88을 만들었다. 종료 직전 KCC 안드레 에밋이 공을 놓치자 SK 김선형이 가로채 골밑으로 돌진했다. 이를 화이트가 잡아 덩크슛을 꽂아넣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