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눈으로 보는 ARS’ 서비스 선봬
LG유플러스, ‘눈으로 보는 ARS’ 서비스 선봬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8.04.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정영선] LG유플러스는 스마트폰 화면을 이용한 상담 서비스 ‘눈으로 보는 ARS’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눈으로 보는 ARS’는 고객센터 전화 연결 시 음성안내와 스마트폰 화면을 통한 시각적 정보를 함께 제공하는 자동응답서비스다. 

음성안내 들으면서 동시에 메뉴 화면을 볼 수 있어 원하는 정보를 보다 신속하게 찾을 수 있다. 

고객센터(101) 연결 후 해당 메뉴인 1번을 누르면 휴대폰 문자로 시각적 정보를 제공하는 웹 주소 링크를 받을 수 있다. 기존 고객센터 앱(App) 사용자들은 자동으로 해당 화면으로 전환돼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음성 ARS에서는 알맞은 항목이 나올 때까지 안내를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 서비스에서는 스마트폰 화면을 보며 20여개 서비스 항목 중 원하는 항목을 바로 선택할 수 있다.

지난 한 달간 테스트 운영 결과 요금납부 확인, 변경 처리 등 단순 정보를 원하는 고객의 이용률이 높았다고 LG유플러스는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IPTV 셋톱박스 같은 홈 단말 장애 발생 시 간단하게 자가 진단·점검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앞으로 시각화된 상담 서비스의 영역을 더욱 확대하고 보다 다양한 고객문의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