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저출산·고령사회 대비 시 인구정책위원회 출범
용인, 저출산·고령사회 대비 시 인구정책위원회 출범
  • 용인=김대운 기자
  • 승인 2018.04.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내·외부 15명 위원 용인형 인구정책 마련 착수

[한국스포츠경제 김대운] 용인시가 저출산·고령사회에 대비하는 용인형 인구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구성한 시 인구정책위원회가 12일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시 인구정책위는 김수완 강남대 교수를 비롯한 출산·보육·고령화·일자리 등의 분야별 외부 전문가와 시의원, 양진철 제1부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 공무원 등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시의 인구정책 관련 안건들을 심의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정찬민 용인시장은 시장실에서 새로 선임된 인구정책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정 시장은 “지금이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대응해 출산·보육 분야는 물론 주거·일자리·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용인형 인구정책을 수립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라며 “위원회가 용인시의 현실을 감안한 바람직한 인구정책 방향을 제시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날 위원회의에서는 올해 주요 안건인 '저출산·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인구정책 추진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다.

시는 올해 신규 중점사업으로 청년취업아카데미, 청년채용장려금 지원 등 청년 일자리 정책 지원 확대와, 출산 축하용품 지원, 산모 및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등 출산 친화적 분위기 조성 등을 제시했다.

또 경력단절 여성 채용기업 지원을 기존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확대하고, 고령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중·장년층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뉴챌린지 취업지원 등의 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위원회에서 제시하는 의견을 시정에 반영해 일과 주거의 안정, 일과 생활의 균형까지 포함한 저출산 정책과 활기찬 노후를 위한 고령사회 정책 등을 포함한 용인형 인구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