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 게임단 공식 창단
한화생명,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 게임단 공식 창단
  • 고영훈 기자
  • 승인 2018.04.16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고영훈] 한화생명이 프로게임팀 창단을 통해 젊은 고객들에게 다가간다.

한화생명은 16일 리그오브레전드(League of Legends, LoL) 프로게임단인 락스 타이거즈(ROX Tigers)를 인수해 ‘한화생명e스포츠(HLE, Hanwha Life Esports)’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공식 창단에 앞서 락스 타이거즈와 스폰서십을 체결하고 선수단의 활동을 지원해 온 한화생명은 이번 창단을 통해 더 가깝게 e스포츠팬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한화생명은 16일(월) 리그오브레전드(League of Legends, LoL) 프로게임단인 락스 타이거즈(ROX Tigers)를 인수해 ‘한화생명e스포츠(HLE, Hanwha Life Esports)’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한화생명은 이번 창단을 통해 더 가깝게 e스포츠팬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정해승 e스포츠단장(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강현종 감독(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김진현 코치(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및 선수단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16일 리그오브레전드(League of Legends, LoL) 프로게임단인 락스 타이거즈(ROX Tigers)를 인수해 ‘한화생명e스포츠(HLE, Hanwha Life Esports)’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정해승 e스포츠단장(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강현종 감독(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김진현 코치(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및 선수단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에 따르면 e스포츠 관람객의 주 연령층은 79%(10~35세)로 미래의 고객이 될 수 있는 젊은 층과의 소통을 위해 'LoL' 게임단 인수를 결정했다.

한화 측은 'LoL'을 좋아하는 1억9000만명의 글로벌 팬들이 있기에 게임단 운영을 통한 글로벌마케팅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정해승 단장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중심으로 e스포츠가 새로운 주류 문화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창단을 통해 젊은 층을 대상으로 삶에 생동감을 더하는 한화생명만의 ‘라이프 플러스 문화’를 창출할 것"이라며 "기존 e스포츠 구단과는 차별화된 정체성을 확립하고 장기적인 지원을 통해 e스포츠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단은 오는 하반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