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외화예금 3개월 만에 증가…달러 약세 영향
3월 외화예금 3개월 만에 증가…달러 약세 영향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8.04.1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서연]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달러가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8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은 813억3,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 3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지난해 12월 830억3,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를 찍었다. 이후 올해 1월(-11억3,000만 달러), 2월(-9억4,000만 달러) 연속으로 감소한 뒤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거주자 외화예금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달러화 예금(700억8,000만 달러)이 한 달 전보다 6억1,000만 달러 증가한 영향이 컸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수출 기업들이 환율이 오를 때까지 예금으로 묶어두려 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평균 원/달러 환율(매매 기준율 기준)은 달러당 1,071.9원으로 2월(1,079.6원)보다 7.7원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