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일곱번째 디지털 서비스 ‘회원전용 해외송금’ 론칭
현대카드, 일곱번째 디지털 서비스 ‘회원전용 해외송금’ 론칭
  • 고영훈 기자
  • 승인 2018.04.16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고영훈] 현대카드가 외화송금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

현대카드가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인 ‘현대카드 해외송금’을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 프로젝트를 선언하고, 고객들에게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보안성을 강화한 서비스인 ‘락(Lock)’, ‘리밋(Limit)’으로 시작해, 최근에는 챗봇 서비스인 ‘현대카드 버디’까지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는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 ‘현대카드 해외송금’을 론칭한다.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전용 서비스다.

이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해외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적게는 5,000원부터 많게는 2~3만원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하지만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이런저런 부대 비용 없이 송금수수료 3,000원을 지불하면 돼 회원들의 송금 수수료 부담을 낮췄다.

현대카드 측은 일반적인 해외송금 수수료와 비교하면 10분의1 수준에 불과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송금 소요시간도 일반적인 해외송금이 1~5일 가량 소요되는 반면, 현대카드의 서비스는 1~3일 정도면 충분하다. 고객은 건당 최대 미화 3000 달러, 연 최대 2만 달러까지 송금 가능하며, 현재는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사용해 21개국에 돈을 보낼 수 있다.

또한 현대카드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31일까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송금수수료 3,000원을 전액 면제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외화송금을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현대카드 고객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실용적인 서비스”라며, “현재도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지만, 향후에는 송금 서비스의 폭을 확대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7년, 현대카드는 신한은행, 글로벌 핀테크 기업인 커렌시클라우드와 함께 해외송금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카드 해외송금’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업로드 될 예정이며,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앱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