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살인소설’, 독특하고 실험적인 영화가 끌린다면
[이런씨네] ‘살인소설’, 독특하고 실험적인 영화가 끌린다면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4.30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영화 ‘살인소설’(25일 개봉)은 독특한 형식의 스릴러물이다. 살인사건을 담은 소설의 구조처럼 서사적인 이야기와 함께 과감하고 실험적인 장치를 영화 곳곳에 배치하며 기존의 스릴러물과는 결이 다른 전개를 보여준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과 함께 별장에 들렀다가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경석은 장인 염정길 의원(김학철)의 심부름을 하기 위해 지영과 함께 별장에 간다. 장인의 말만 잘 듣는 ‘개’가 된다면 탄탄대로가 펼쳐질 예정이라 들뜬 마음뿐이다. 그런데 별장이 가까워지면 질수록 불쾌한 일 투성이다. 자신도 모르게 도로 위에 뛰어든 개를 치고, 지영과 함께 보트에서 장난을 치다 물에서 멀어진다. 이 때 구원자인 듯 하면서도 수상한 남자 순태의 도움을 받게 된다. 순태는 경석이 친 ‘누렁이’의 행방을 묻고 경석은 자연스럽게 거짓말을 한다. 이로써 경석은 순태가 친 덫에 걸리게 되고 한 번으로 시작된 거짓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며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를 불러온다.

‘살인소설’은 권력과 욕망을 지닌 정치인을 향한 비난을 풍자와 해학을 섞어 경쾌하게 풀어낸다. 영화의 막을 올리며 “이 이야기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라고 과감하게 자막 표시를 한 것처럼 경석의 무지하고 뻔뻔한 언행은 특정 정치인을 연상케 한다.

'살인소설' 리뷰
'살인소설' 리뷰

이야기의 배치는 실험적이다. 과감한 플래시백 기법을 사용함으로써 어떤 것이 회상이고 어떤 것이 상상인지 가늠할 수 없게 한다. 또한 마치 한 편의 연극무대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영화 속 유일한 공간인 별장을 배경으로 경석과 순태의 주고받기 식 대사가 쉴 틈 없이 이어진다.

여러 시도를 과감하게 엿볼 수 있지만 결말로 가까워질수록 흥미가 떨어진다.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주지 않는 결말과 반복되는 연출자의 술수가 몰입도를 흐리기도 한다.

기존의 로맨틱한 이미지를 벗고 속내를 알 수 없는 소설가로 분한 지현우의 연기는 새롭게 다가온다. 오창석은 잇속만 챙기다 결국 나락으로 떨어지는 경석을 유쾌하면서도 경멸스럽게 표현한다. 러닝타임 103분. 15세 관람가.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페퍼민트앤컴퍼니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