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식 배당금 작년보다 높을듯
올해 주식 배당금 작년보다 높을듯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5.11.23 08:54
  • 수정 0000-00-00 00:00
  • 댓글 0

올해 주식 배당금이 작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증권은 올해 연말 보통주 기준 코스피 시장의 예상 현금배당수익률(주가 대비 예상배당액) 전망을 1.49%라고 23일 발표했다. 지난해(1.28%)보다 0.21%포인트 오른 것.

코스닥 시장에서도 현금배당수익률을 1.11%로 추측하며 작년(0.72%)보다 0.39%포인트 늘 것으로 봤다.

이러한 원인으로는 정부의 배당 확대 유도정책이 꼽힌다. 이 때문에 기업들이 적극적인 주주 환원정책을 펼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

올해부터 이익의 30%를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 세금을 내야 하는 기업소득환류세제가 도입되면서 기업들은 유보금을 활용한 배당 및 투자 확대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200개 종목 중에는 하이트진로(4.12%)가 예상 배당수익률 최상위를 기록할 것으로 평가했으며 동양생명(4.11%), NH투자증권(4.01%), 메리츠종금증권(4.00%), 두산(3.82%), SK텔레콤(3.78%), 두산중공업(3.75%), 기업은행(3.66%), 세아베스틸(3.60%) 등이 뒤를 이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0개 종목 중에서는 GS홈쇼핑(3.96%)을 비롯해 파트론(2.67%), 파라다이스(2.38%), 성우하이텍(2.36%), 실리콘웍스(2.26%), KH바텍(2.04%), 모두투어(1.83%), 리노공업(1.75%), 동서(1.67%) 등이 높은 배당수익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