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투자은행 "1년내 가상화폐 90% 폭락…소수 기업만 생존 가능"
영국 투자은행 "1년내 가상화폐 90% 폭락…소수 기업만 생존 가능"
  • 고영훈 기자
  • 승인 2018.05.03 10:26
  • 수정 2018-05-03 10:26
  • 댓글 0

[한스경제 고영훈] 가상화폐(암호화폐) 가격이 이틀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 영국 투자은행(IB)은 1년내 가상화폐의 90%가 폭락할 것이란 전망을 내놔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일(현지시간) 가상화폐 매체 CCN 보도에 따르면 영국 IT전문 투자은행 불하운드는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12개월 이내에 가상화폐 시장이 90%에 이르는 조정을 받고 소수의 기업만 살아남을 것"이라며 "조정을 받은 기업들의 발행 코인도 위기를 겪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바스찬 말코스키 불하운드 이사는 "기관투자가와 개인투자자들이 계속 가상화폐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며 "결국 과다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해 올 하반기로 가면 가격이 가파르게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반해 말코스키 이사는 가상화폐공개(ICO)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더불어 가상화폐의 사업성을 입증할 구체적인 증거는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