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전북도지사, 국회에 추경 촉구…"골든타임 지나고 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국회에 추경 촉구…"골든타임 지나고 있다"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8.05.09 12:56
  • 수정 2018-05-09 12:56
  • 댓글 0

[한스경제 김재웅]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군산을 살려달라고 국회에 호소했다.

송 지사는 9일 도의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군산 경제를 회복할 골든타임이 지나고 있다며 국회가 추경을 처리해달라고 간절하게 촉구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송하진 전북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송 지사에 따르면 군산은 정부에 의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다. 제대로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기업들이 부도를 겪기 전에 추경안에 포함된 예산 1,000억원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 송 지사의 주장이다.

군산 지역은 최근 잇따른 위기를 겪고 있다. 작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이어, 올해에는 한국지엠 군산공장도 폐쇄됐다.

아울러 송 지사는 정부가 군산공장을 4차산업과 연계한 자율주행차나 신재생에너지 등 신산업으로 활용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