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에서도 꽃핀 KT ‘기가 아일랜드’
방글라데시에서도 꽃핀 KT ‘기가 아일랜드’
  • 김민혜 기자
  • 승인 2018.05.1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ICT 기반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모헤시칼리 섬에서 1주년 행사 개최

[한스경제 김민혜] KT(회장 황창규)는 10일(이하 현지시각)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에서 기가 아일랜드 출범 1주년 행사를 열고 현지에서 1년 간의 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 1주년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3번째부터)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 군수 모하매드 깔람(Mohammad Abul Kalam), 지역 국회의원 아섹 울라 라피크(Ashek Ullah Rafique), KT그룹희망나눔재단 강현정 본부장,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정명곤 상무, 국제이주기구(IOM) 페피 시디크(Peppi K. Siddiq) 대표. 사진=KT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 1주년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3번째부터)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 군수 모하매드 깔람(Mohammad Abul Kalam), 지역 국회의원 아섹 울라 라피크(Ashek Ullah Rafique), KT그룹희망나눔재단 강현정 본부장,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정명곤 상무, 국제이주기구(IOM) 페피 시디크(Peppi K. Siddiq) 대표. 사진=KT

방글라데시 ICT 부, KT, 국제이주기구(IOM)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정명곤 상무, KT 그룹 희망나눔재단 강현정 본부장, IOM 페피 시디크(Peppi K. Siddiq) 대표, 모헤시칼리 섬 모하매드 아불 깔람(Mohammad Abul Kalam) 군수 및 주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가 스토리’는 기가 인프라에 ICT 솔루션을 적용해 도서, 산간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KT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젝트다.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는 해외 첫 기가 스토리로 방글라데시 ICT부, 국제이주기구(IOM), 한국국제협력단(KOICA) 및 현지 비정부 단체 등 민간·공공이 힘을 합쳐 지난해 4월 말 출범했다.

기가 스토리를 통해 열악한 지리적 위치와 인프라, 더딘 경제 발전 속도의 오지 마을은 기가 네트워크와 ICT 솔루션을 도입해 통신, 교육, 의료, 경제 등 섬 생활 전반이 개선되고 있다. 특히 방글라데시 정부의 국가 개발 정책인 ‘디지털 방글라데시 2021’ 맞춰 ICT를 기반의 사회 문제 해결하고 ‘퍼주기식’이 아닌 주민들의 자생적인 발전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기가 아일랜드로 출범하기 전 모헤시칼리 섬은 인프라가 열악해 인터넷 접속 자체가 어려웠고 그나마 있던 인터넷의 속도는 0.2Mbps였다. 지금은 KT의 네트워크 구축과 지원을 통해 최대 100Mbps 속도의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모헤시칼리 섬 ‘IT스페이스’에서 주민들이 IT교육을 받고 있다.
모헤시칼리 섬 ‘IT스페이스’에서 주민들이 IT교육을 받고 있다.

공공 와이파이가 제공되는 마을회관 ‘IT 스페이스’에는 하루 평균 100여 명의 주민과 관광객이 방문해 무선 인터넷을 이용한다. 방글라데시 복지부는 IT 스페이스에서 주민들을 위해 3개월 과정의 컴퓨터 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수료 주민들은 수백 명에 달한다. 또 학생들은 IT 스페이스에서 인터넷을 이용해 숙제를 하고, 동영상 강의로 심화 학습을 하고 있다.

KT는 모헤시칼리 섬의 초등학교에 화상회의 솔루션인 ‘케이박스(K-Box)’ 지원하고 현지의 화상교육 전문기관 자고(Jaago) 재단과 함께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개 초등학교 총 1,200여 명의 학생들이 화상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을 받은 학생들의 학업 수준은 지속 향상되고 있다.. KT는 올해 화상교육을 10개 학교 대상으로 확대했으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기증한 중고 컴퓨터 50대를 교사들에게 지급했다.

의료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모헤시칼리 섬에 지원된 ‘모바일 초음파기’와 ‘혈액분석기’는 주민들의 건강 진단과 관리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슬람 문화 특성상 외출을 자제하는 임산부 등 모바일 초음파를 통해 육지로 나가지 않고도 한 달 평균 150여 명의 환자가 적합한 진료를 받고 있다.

9일 캄보디아 프놈펜 훈센 국립공원에서 열린 공공 와이파이 개통식에서(왼쪽부터) 텔레콤 캄보디아 쏙 푸띠붓(Sok Puthyvuth) 회장, 주 캄보디아 오낙영 대사, 캄보디아 우정통신부 장관 트람 이브 텍(Tram Iv Tek),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이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9일 캄보디아 프놈펜 훈센 국립공원에서 열린 공공 와이파이 개통식에서(왼쪽부터) 텔레콤 캄보디아 쏙 푸띠붓(Sok Puthyvuth) 회장, 주 캄보디아 오낙영 대사, 캄보디아 우정통신부 장관 트람 이브 텍(Tram Iv Tek),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이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편 KT는 캄보디아에도 ICT 기술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행보를 펼치고 있다. KT와 캄보디아 우정통신부는 9일 캄보디아 프놈펜 훈센 국립공원에서 공공 와이파이 개통식을 열었다. KT는 캄보디아 우정통신부, 텔레콤 캄보디아가 협력한 이번 프로젝트는 비싼 데이터 요금으로 인터넷 이용에 제한이 있던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을 위해 진행됐다. 이로써 프놈펜 시내에 위치한 훈센공원과 로열팰리스 공원 일대 등 총 37,000여 평의 국립공원에 설치된 기가 와이파이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는 “KT는 2014년 10월 국내에서 시작한 기가 스토리는 다양한 감동 스토리를 만들어 냈고, 방글라데시에서도 여러 기관과 함께 화합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 국민기업 KT는 캄보디아를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민간 사절단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