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16일 기자회견
'전지적 참견 시점' 16일 기자회견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5.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MBC '전지적 참견시점' 측이 기자회견을 연다.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 조사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오늘 오후 2시 MBC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강성아 PD는 기자회견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가족 대책위 변호인단인 오세범 변호사를 비롯해 사내 5명 등 총 6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들만 참석한다.

'전참시'는 지난 5일 방송에서 이영자와 매니저가 어묵 먹는 모습과 함께 세월호 속보 뉴스 화면을 배경으로 사용했다.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란 자막도 내보냈다. 우익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선 어묵을 '세월호 희생자들이 익사해 물고기 밥이 됐다'라는 조롱의 의미로 사용하기에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 및 MBC는 "해당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이라며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해 심려를 끼쳤다. 관련자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사과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