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이서원 '어바웃타임' 하차하나…제작발표회 불참
'성추행' 이서원 '어바웃타임' 하차하나…제작발표회 불참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5.16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성추행 논란' 이서원이 tvN 새 월화극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6일 한국스포츠경제에 "내일 열리는 '어바웃 타임' 제작발표회 에 불참한다"면서도 "하차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성추행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이서원은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할 가능성이 크다. 제작진은 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이서원 교체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의 로맨스. 이서원은 젊은 나이에 브로드웨이를 섭렵한 뮤지컬 감독 조재유 역에 캐스팅됐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서원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를 받고 있다. 지난달 8일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상태.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서원이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남자친구에게 전화 해 도움을 요청했고, 화가 난 이서원은 흉기로 A씨를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