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성추행, 소속사도 몰랐다
이서원 성추행, 소속사도 몰랐다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5.16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배우 이서원 측이 성추행 논란 보도 전까지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이서원 관련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도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서원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서원이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남자친구에게 전화 해 도움을 요청했고, 화가 난 이서원은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

블러썸은 "이서원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