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영건 이영하의 QS' 두산, '1위 전쟁'에서 SK 이틀 연속 제압
[프로야구] '영건 이영하의 QS' 두산, '1위 전쟁'에서 SK 이틀 연속 제압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8.05.1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두산 이영하/사진=OSEN
두산 이영하/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다시 '단독 선두' 두산의 질주가 시작된다.

두산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1위 전쟁'의 흐름도 두산에 기울었다. 2연승을 달린 1위 두산은 2위 SK를 2경기 차로 밀어냈다.

이날 두산은 '임시 선발' 이영하가 등판했고, SK는 에이스 산체스를 내세웠다. 이름 값에서 SK에 기우는 경기였다. 그러나 예상은 빗나갔다. 이영하는 6이이닝 4피안타(2홈런) 3볼넷 6탈삼진 3실점 3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면서 마운드를 안정적으로 지켰다. 반면 산체스는 7이닝 7피안타(1홈런) 8탈삼진 5실점 5자책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홈런 공장' SK는 이날도 홈런으로 포문을 열었다. 2회초 정의윤의 솔로 아치로 선제점을 낸 뒤 나주환이 또 하나의 솔로포를 뽑아내면서 2-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두산은 타선의 집중력과 함께 장타로 SK에 매운 맛을 보여줬다. 2회말 1사 2,3루에서 오재일의 2타점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재호가 투런포를 쏘아 올리면서 두산은 4-2로 경기를 뒤집었고, 리드를 빼앗기지 않은 채 승리를 지켜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