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이 구역 1등은 하나’ 두산베어스, SK 상대로 우승 저력 선뵈다
[프로야구] ‘이 구역 1등은 하나’ 두산베어스, SK 상대로 우승 저력 선뵈다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5.16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두산 베어스/사진=OSEN
두산 베어스/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2강’ 선두 다툼의 승자는 두산이었다. 

두산은 홈 잠실에서 SK를 5-3으로 꺾어 위닝시리즈를 달성하고 단독 1위, SK와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두산은 마운드가 살아나면서 투타 조화를 이뤘다. 선발 이영하가 6이닝 3실점 호투로 3승째(1패)를 수확했고 주춤했던 마무리 투수 함덕주가 9회 2사 1, 3루 동점 주자가 있는 위기에서 노수광을 삼진으로 잡아 10번째 세이브(2승 1패)를 올렸다.

SK는 2회 정의윤, 나주환이 솔로포로 먼저 2점을 내며 출발했지만 역전을 허용하며 빛이 바랬다. SK 선발 산체스는 7이닝 8탈삼진 5실점으로 첫 패(4승)를 당했다.

포항에서는 LG가 삼성에 8-7 진땀승을 거뒀다. 삼성은 2-7로 몰린 7회 5점을 뽑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LG는 9회 초 1사 2, 3루에서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앞서나간 뒤 마무리 투수 정찬헌이 3타자를 모두 땅볼로 잡아 리드를 지켜냈다.

대전에서는 홈 팀 한화가 KT에 5-4 신승을 거뒀다. 4회 KT가 4점을 먼저 내며 앞서갔으나 한화는 5회 최재훈의 1타점 적시타와 정은원의 희생플라이로 2-4로 따라붙은 뒤 6회 1사 2, 3루에서 이성열이 스리런포를 날려 5-4 역전에 성공했다.

한편 롯데-NC(마산)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