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독전’, 조진웅-류준열-김주혁이 만든 '피 땀 눈물'
[이런씨네] ‘독전’, 조진웅-류준열-김주혁이 만든 '피 땀 눈물'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5.23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독전’은 다양한 캐릭터들이 돋보이는 액션오락물이다. 조진웅과 류준열의 새로운 브로맨스와 화면을 씹어 삼킨 파격적인 캐릭터로 분한 고(故)김주혁의 열연이 돋보인다.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오락영화를 찾는 관객이라면 만족할만한 영화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영화는 마약 조직의 우두머리 ‘이선생’을 쫓는 원호(조진웅)의 초점으로 전개된다. 원호는 이름도 성도 얼굴도 모르는 ‘이선생’을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캐릭터다. 도무지 실체를 알 수 없는 ‘이선생’을 잡기 위해 조직에게 버림받은 락(류준열)과 손 잡게 되고 두 사람은 서로의 필요 하에 손잡고 마약 조직 소탕에 나선다. 락을 통해 마약시장의 거물 진하림(김주혁)의 마약 거래 계획을 간파한 원호는 최대 규모의 수사를 기획한다.

집요하디 집요한 원호는 ‘집착의 끝’을 보여주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독성이 강한 마약을 흡입하기도 하고 몇 번이나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보는 이들이 ‘왜 저렇게 까지 할까?’라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끝을 향해 내달린다. 그 옆에는 늘 신중함을 잃지 않는, 속내를 알 수 없는 락이 서 있다.

이 과정에서 배우들의 피, 땀, 눈물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연기 열전이 펼쳐진다. 초반 강렬하게 등장하는 마약조직의 후견인 오연옥(김성령)부터 비열하고 악랄한 선창(박해준), 마약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차승원)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캐릭터들의 열전이 이어진다. 특히 진하림을 연기한 김주혁의 파격적인 연기는 명장면 중 하나다. 여태껏 본 적 없는 전무후무한 악인으로 분해 기존의 얼굴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펼친다.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 입을 떡 벌리고 구경만 했다”는 이해영 감독의 말처럼 가장 독한 캐릭터를 독한 연기력으로 소화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진하림의 아내 보령 역을 맡은 진세연 역시 광기 어린 연기와 함께 마약에 찌든 악인으로 존재감을 발휘한다.

'독전' 리뷰
'독전' 리뷰

‘비주얼버스터’답게 미장센 역시 훌륭하다. 화려하고 스타일리시한 화면과 촬영 기법이 영화의 멋을 살린다. 물론 힘이 과하게 들어간 장면 역시 존재하지만 기본적으로 청각과 시각이 조화를 잘 이룬터라 거슬리지 않는다.

다만 후반부로 갈수록 맥이 빠진다는 게 ‘독전’의 ‘옥의 티’다. 원호의 끝을 알 수 없는 집착에 버무려진 허무한 끝맺음이 두 시간 넘게 달려온 영화의 마지막이라는 점이 아쉬움을 자아낸다. 영화의 톤앤매너를 유지하는 것도 한 방법이었을 터다. 또 마약이 소재인만큼 폭력과 선정적 묘사 역시 빠지지 않는다. 아슬아슬한 수위의 몇 장면이 일부 관객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러닝타임 123분. 22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사진=NEW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