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전 세대 공략할 블록버스터의 귀환
[이런씨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전 세대 공략할 블록버스터의 귀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6.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영리한 블록버스터물이다. 성인들에게는 향수를, 어린이들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며 오락영화로써 덕목을 충실히 해낸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폐쇄된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하고, 존재해선 안 될 진화 그 이상의 위협적 공룡들까지 세상 밖으로 출몰하는 대위기를 그린다.

공룡들의 세상인 이슬라 누블라 섬은 화산 폭발 위기를 맞게 된다. 오웬(크리스 프랫)과 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공룡들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또 한 번 인간의 헛된 욕망과 마주하게 되고 두 사람 역시 위기에 빠진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블록버스터 특유의 서사 구조에 충실하다. 선한 캐릭터들과 이들이 지켜야하는 존재, 빌런과의 대결이 여지없이 펼쳐진다. 그 동안 숱하게 본 전개임에도 불구하고 재미있다. 욕심을 내지 않고 기본에 충실하며 오락영화로서 충분한 재미와 스릴을 선사한다. 고전으로 불리는 1990년대 ‘쥬라기 공원’부터 ‘쥬라기 월드’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불문하고 사랑 받는 이유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리뷰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리뷰

신비롭고 무서운 존재 공룡과 인간이 유대감을 형성하는 모습 역시 극의 관전 포인트다. 오웬과 재회한 공룡 블루가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 속에서 활약하는 모습은 큰 감동을 자아낸다.

영화의 볼거리는 차고 넘친다. 역대 ‘쥬라기’ 시리즈 중 가장 많은 공룡이 총출동한다. 누구나 다 아는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부터 벨소시랩터 블루, 카르노 타우루스와 악당 공룡 인도미누스랩터까지 다양한 공룡들을 보는 재미가 있다.

지루함을 느낄 새 없이 화려한 비주얼 역시 돋보인다. 초반 화산 폭발 신과 바다 속 장관까지 놓쳐도 되는 장면이 없다. 극의 후반부 록우드의 대저택에서 벌어지는 숨 막히는 추격전 역시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쥬라기 월드’ 시리즈 특유의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강조하는 메시지는 여전하다. 인간의 과한 욕심과 망상은 곧 파멸을 자초한다. 인간은 자연의 섭리에 따라야 행복할 수 있다는 교육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과거의 향수를 자극하는 반가운 인물도 있다.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주역인 이안 말콤 박사(제프 골드브럼)가 등장해 뼈 있는 명언을 남긴다. 여성 캐릭터 클레어의 활약도 돋보인다. 남성의 보호에 가려진 수동적인 캐릭터가 아닌 주체적인 인물로 활동하며 현 시대를 반영한다. 러닝타임 127분. 12세 관람가.

사진=UPI코리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