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향한 캡틴 기성용의 품격... 페널티킥 골 허용 후 위로
김민우 향한 캡틴 기성용의 품격... 페널티킥 골 허용 후 위로
  • 이슈앤뉴스팀
  • 승인 2018.06.18 23:26
  • 수정 2018-06-1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용(왼쪽), 김민우./사진=OSEN

한국 축구 대표팀의 '캡틴' 기성용이 주장의 면모를 보였다.

한국은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서 스웨덴에 0-1로 석패했다.

한국은 후반 20분경 스웨덴의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갔다.

이 페널티킥은 이날 박주호를 대신해 교체 출전한 수비수 김민우가 수비 경합 과정에서 VAR(비디오 판독 기술)을 거쳐 허용한 것이었다. 실점 후 김민우는 고개를 떨구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기성용은 그에게 다가가 위로를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