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개편이 시급한 부처는?... 누리꾼, 국토교통부ㆍ고용노동부ㆍ환경부 순으로 개각 원해
[빅데이터] 개편이 시급한 부처는?... 누리꾼, 국토교통부ㆍ고용노동부ㆍ환경부 순으로 개각 원해
  • 김현준 기자
  • 승인 2018.07.1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김현준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나고 난 후 청와대는 '청와대 2기 개편'에 이어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민들이 원하는 부처 개각은 어떤 모습일까. 청와대도 민심의 향방을 가늠하고 있을 터.

(왼쪽에서 네 번째)국무회의 주재하는?이낙연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왼쪽에서 네 번째)국무회의 주재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이러한 상황에서 청와대 경제 라인에서 대대적인 교체가 이루어졌다.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경제수석에 관료 출신인 윤종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를, 일자리 수석에 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취임 후 줄곧 내세웠던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이 미진하고 취업률 등의 지표가 악화되자 나온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가 많았다. 그리고 개각이 임박했음을 암시하는 신호였다.

한국스포츠경제는 6월 13일부터 7월 2일까지 개각 관련 글 2007건과 댓글 30080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청와대 개각 발표와 장관 후보들에 관한 내용이 많았다. 언급 채널로는 뉴스가 76.1%로 가장 높았고 커뮤니티가 10.3%로 뒤를 이었다.

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개각에 대한 긍정 의견은 86%로 높았다. 개각이 필요한 부처로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국방부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각각 21%, 18%로 1, 2위를 기록했는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의견이 많았다.

반면 정부가 일을 잘하고 있어 개각이 필요 없다는 의견과 개각이 의미가 없다는 등 개각에 대한 부정 언급은 14%에 불과했다.

한편 개각 연관 키워드는 청와대·장관·문재인 순으로 나타나 개각의 주체인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높았음을 알 수 있다. 부처 및 장관 언급량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846건으로 가장 많았다.

앞서 지난5월 27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유럽 순방 중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몇 가지 현안과 관련해 새로운 방식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는 곳이면 교체를 고려할 수 있다"며 개각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어 이 총리는 "지방선거 기간에 그런 것(개각)으로 국민의 시선을 돌리는 것을 옳지 않다"고 언급하며 지방 선거 이후, 부분 내각 개편 소식이 발표될 것이란 뜻을 내비치기도 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