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호 산업부 차관, 철강산업 현장방문…"노동시간 단축 참여" 당부
이인호 산업부 차관, 철강산업 현장방문…"노동시간 단축 참여" 당부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8.07.1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노동시간 단축 현장 안착을 위한 업계 노력 당부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철강산업 현장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업계 노력을 당부했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2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 관련 동향과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2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 관련 동향과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차관은 12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방문해 이달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노동시간 단축 관련 동향과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주 52시간 시대 개막은 국민 삶의 질을 높일 뿐만 아니라 선진 기업으로 도약도 촉진할 것"이라며 업계에서 노동시간 단축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정착 과정에서 일부 기업의 애로사항이 발생할 수 있다고 인정하고, 업계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동국제강과 사내협력사 관계자와 의논하는 시간도 가졌다.  

곽진수 동국제강 인천공장장은 "동국제강 생산라인은 2007년부터 4조 3교대를 시행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근무문화 개선노력을 통해 주 52시간 이내 근무시스템이 정착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다만, 일부 사내협력사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당사의 '동반성장 지원금'을 활용해 인건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국제강은 동반성장 지원금으로 약 100억원을 협력사에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효신 등 동국제강 사내협력사 관계자는 노동시간 단축에 필요한 교대제 개편(3교대→4교대제)과 신규 채용(근로자수 11%↑)을 실시하는 데에 지원금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하고 있다. 

이 차관은 "동국제강과 사내협력사들의 사례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해 주 52시간을 정착시켜 나가는 모범사례다"면서 "정부에서도 노동시간 단축의 신속·원활한 산업현장 안착을 위해 총력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