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공작’, 액션 하나 없는데 재미있다니
[이런씨네] ‘공작’, 액션 하나 없는데 재미있다니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8.08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영화 ‘공작’은 실제 대북공작원으로 활동한 박채서 씨의 일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다. 1990년대 남북 간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렀던 시기를 조명한다. 현대사의 비극인 남북의 대치 관계와 함께 화해를 이야기하며 깊은 울림을 준다. 기존의 첩보 액션극에서 영화적 장치로 쓰인 액션신 하나 찾아볼 수 없음에도 그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 역시 매력 포인트다.

‘공작’은 북으로 간 스파이이자 암호명 ‘흑금성’으로 활동하는 박석영(황정민)의 시선으로 전개된다. 애국자 박석영은 북핵 실상 파악을 위해 북의 고위층으로 잠입하라는 명령을 받게 된다. 박석영이 북에서 접촉할 이는 대위경제위 처장 리명운(이성민)과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주지훈).

박석영은 자금난에 시달리는 북한을 꾀어내기 위해 해외사업가로 가장한다. 남북 광고사업 제안 차 리명운과 만난 박석영은 묘한 긴장감 속에서 신뢰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리명운을 통해 김정일(기주봉)까지 만나며 사업 승인권을 얻는다.

영화 '공작' 리뷰
영화 '공작' 리뷰

일련의 사건들을 함께한 박석영과 리명운은 동지 이상의 돈독한 우정을 쌓게 된다. 이상도 신념도 닮은 두 사람이지만 분단국가에 살고 있다는 이유 하나로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는다.

‘공작’은 첩보물이지만 따뜻한 휴머니즘을 더함으로써 감동과 재미를 더한다. 적재적소에 웃음코드를 배치하고 때론 감동을 주기도 한다. 영화가 흘러갈수록 “적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동지였고, 동지였던 사람이 적이 되는 이야기”라고 소개한 윤종빈 감독의 의도를 알 수 있다.

또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생생한 정치적 사건과 다양한 인물이 그려지며 리얼리티를 부각한다. 김대중, 이회창, 박근혜 등 수많은 정치인 뿐 아니라 2005년 남북한 합작 광고에 등장한 이효리와 북한 무용수 조명애가 나온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으로 돌아간 듯한 몰입감을 자아낸다.

‘공작’에서 액션신은 단 한 장면도 찾을 수 없지만 영화의 긴장감은 최고조에 이른다. 박석영, 리명운, 최학성(조진웅) 정무택의 대사와 눈빛, 공기의 분위기만으로 형성된다는 점이 신기할 정도다. 인물들의 표정을 부각한 과감한 클로즈업과 가끔 흐르는 정적이 영화의 몰입하게 한다.

‘공작’은 과거를 통해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남북분단이라는 비극을 통해 우리가 나아갈 국가의 모습에 대해 되묻는다. 영화의 말미 박석영과 리명운의 말없는 재회는 묵직한 울림을 준다. 다만 모든 상황이 윤 감독이 표현한 ‘구강액션’처럼 말로 표현된다는 점은 영화의 약점이 될 법도 하다. 화려한 볼거리에 익숙한 관객은 지루함을 느낄 수도 있다.

배우들의 호연은 영화의 단점을 메우는 역할을 한다. 수 없이 많은 대사와 표정, 감정을 표현한 황정민의 연기는 흠 잡을 데가 없다. 이성민 역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황정민과 ‘브로맨스’를 형성한다. 야심 많은 캐릭터로 분한 조진웅은 적은 비중에도 역할을 충실히 해낸다. ‘신과함께’ 속 해원맥과 비슷한 듯 다른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 주지훈의 변신도 볼 만하다. 러닝타임 137분. 8일 개봉. 12세 관람가.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