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박시후X송지효 '러블리 호러블리', 세월호 논란 딛고 순항할까
[E-핫스팟] 박시후X송지효 '러블리 호러블리', 세월호 논란 딛고 순항할까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8.0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시후(왼쪽), 송지효
박시후(왼쪽), 송지효

[한국스포츠경제=최지윤 기자] “세월호 논란 있었지만, 재미있게 봐달라.”

세월호 비하 논란이 일은 ‘러블리 호러블리’가 월화극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까.

배경수 CP는 9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 월화극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발표회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이 있었는데, 다시 한 번 양해 말씀 드린다”며 “(강민경 PD에) 제작발표회 참석을 권유했는데, 오늘 아침 불참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자중하는 태도를 보이는 게 도리인 것 같다’고 하더라. 제작에 열중하겠다는 뜻을 받아 들였다”고 밝혔다.

강 PD는 촬영 중 여배우 A씨가 슬픔에 젖은 연기를 하자 “왜 세월호 유가족 표정을 짓고 있냐”고 지적해 논란이 일었다. 현장에 있던 스태프가 이를 신문고에 투고하면서 알려졌다.  배 CP는 KBS 공식입장에 대해선 “특별히 할 말이 없다. 제작발표회에 PD가 불참하는 건 이례적이지만, 대중의 질타를 겸허한 자세로 수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을 아꼈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운명을 공유하는 한 유필립(박시후)과 오을순(송지효)이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벌어지는 기이한 이야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필립과 을순은 제로섬(Zero-Sum) 법칙처럼 상대가 행복하면 내가 불행해지는 운명 공유체다.

송지효는 박시후에 대해 “시크한 이미지였는데, 처음 보자마자 ‘잘생겼다’고 생각했다. 외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성격도 매력 있더라. 따뜻하고 잘 챙겨주는데 허당미도 있더라”고 웃었다. 박시후 역시 “송지효씨는 얼굴도 예쁘지만 마음씨도 예쁘다. 처음에 말수가 적어서 차갑게 봤는데 굉장히 활달하고 털털하다. 주위 스태프들도 잘 챙겨주고 배려심도 많더라”며 “호흡이 잘 맞아서 작품이 잘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호러 로맨틱 코미디를 표방한다. 최고의 배우로 승승장구하며 해외 진출만을 앞둔 필립이 인생의 황금기에서 뜻밖의 불운에 휘말리며 을순과 얽히게 된다.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하고 미스터리한 사건이 관전 포인트다.

송지효는 “공포물이 아니라서 ‘얼마나 무서울까?’ 기대한다면 충족을 못 시켜줄 것”이라며 “운명을 나눠가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내가 행복하면 누군가 불행하고, 내가 불행하면 누군가 행복해진다. 운명 공동체 필립과 일순이 기이한 일들을 헤쳐 나가면서 사랑을 싹 틔운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바랐다.

박시후는 전작 ‘황금빛 내인생’이 시청률 40%를 넘으며 인기몰이한 만큼 부담감도 클 터. “기대감이 더 크다. 촬영할 때 즐겁게 하면 좋은 결과가 나오더라. 전작 부담감보다 작품에 대한 믿음이 크기 때문에 시청률은 10~15% 정도 예상하고 있다. 올 여름 더위를 싹 날려줄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