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오태곤 생애 첫 그랜드슬램... 넥센은 파죽의 7연승
KT 오태곤 생애 첫 그랜드슬램... 넥센은 파죽의 7연승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8.10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KT 오태곤. /사진=OSEN
KT 오태곤. /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9위 KT가 선두 두산을 제압했다.

KT는 1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홈 경기에서 오태곤의 생애 첫 만루 홈런과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의 역투에 힘입어 7-1 승리를 거뒀다. KT는 올해 리그 9위에 머물고 있지만 두산을 상대로는 6승7패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승리 주역은 오태곤과 피어밴드였다. 오태곤은 2-0으로 앞선 5회 무사 만루에서 두산의 두 번째 투수 김승회를 공략해 그랜드슬램을 작렬했다. 개인 통산 1호 만루홈런이다. 오태곤의 타구는 우측 담장 뒤 노란색 폴 바깥쪽을 때려 아슬아슬하게 홈런이 됐다. 기둥을 맞히면 홈런으로 인정된다. 마운드에서는 피어밴드가 8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내줬지만 삼진 5개를 잡으며 단 1점만 허용했다.

마산에서는 거포 군단 SK가 홈런 3방을 앞세워 NC를 12-8로 이겼다. SK 외국인 거포 제이미 로맥은 36호 홈런(3회 2점)을 터뜨려 올 시즌 부문 단독 1위를 달렸다. 한동민(3회 1점)과 김성현(5회 3점)도 각각 홈런을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선제 홈런은 NC에서 나왔다. 1회 노진혁이 솔로포를 터뜨렸고 박석민도 4회 3점 홈런을 때리며 맞섰지만 역부족이었다.

넥센은 청주에서 9-4로 한화를 꺾으면서 파죽의 7연승을 이어갔다. 넥센은 선발 에릭 해커가 6이닝 3실점(2자책) 호투로 시즌 2승(2패)째를 수확했고, 타선은 장단 17안타를 몰아쳤다. 9회에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유격수 김하성의 투런포로 쐐기를 박았다.

광주에서 예정됐던 롯데-KIA전은 우천으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