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모든 직위서 사임
`욕설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모든 직위서 사임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8.08.28 13:22
  • 수정 2018-08-2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대웅 대표이사 및 사내이사, 대웅제약 사내이사 사임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사진=한스경제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사진=한스경제

[한스경제=김소희 기자]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상습 욕설·폭언 논란에 책임을 지고 28일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대웅제약은 이날 윤재승 회장이 ㈜대웅 대표이사 및 ㈜대웅 사내이사, ㈜대웅제약 사내이사에서 사임한다는 내용의 `대표이사(대표집행임원) 변경을 공시했다.

이와 관련, 윤 회장은 “오늘(28일) ㈜대웅 대표이사 및 등기임원(이사), ㈜대웅제약의 등기임원(이사) 직위를 모두 사임했다. 또 ㈜대웅제약과 그 지주회사인 ㈜대웅의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 받은 분들과 회사 발전을 위해 고생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제 자신을 바꾸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YTN이 지난 27일, 윤 회장이 대웅제약 전·현직 임직원들에게 `이 XX야`, `병X XX`, `미친 XX네` 등 상습적으로 욕설과 폭언을 한 음성을 담은 녹취파일을 공개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윤 회장은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미 지난 주말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는 보도에 진정성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