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최장 3년 보장하는 휴대폰 보험 출시
KT, 최장 3년 보장하는 휴대폰 보험 출시
  • 팽동현 기자
  • 승인 2018.08.31 15:45
  • 수정 2018-09-1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휴대폰 분실·도난·파손 등의 손실 비용을 최장 3년까지 보장해주는 보험 서비스를 내놨다.
KT가 휴대폰 분실·도난·파손 등의 손실 비용을 최장 3년까지 보장해주는 보험 서비스를 내놨다.

[한스경제=팽동현 기자] KT는 휴대폰 분실·도난·파손 등의 손실비용을 최장 3년간 보장하는 ‘KT 폰 안심케어3 플러스’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가입은 9월 1일부터 가능하다.

‘폰 안심케어’는 휴대폰 분실이나 파손 등 사고 발생 시 휴대폰 비용 일부를 보상해주는 보험 서비스다. ‘폰 안심케어3 플러스’는 기존 ‘KT 폰 안심케어3’를 가입하고 2년 만료 후 가입 시 1년을 더 보장해 최대 3년까지 보장해준다. 기존 미가입자 또한 최초 개통 후 24개월 지나게 되면 본 상품에 가입해 1년간 보장받을 수 있다.

KT는 ‘KT 폰 안심케어3 플러스’를 5가지 맞춤형 상품으로 출시했다. ▲플러스 실속(1400원) ▲플러스 파손(1200원) ▲i-플러스 실속(1800원) ▲i-플러스 파손(1600원) ▲플러스 일반(1000원)으로 구성된다. 가입 문의 및 자세한 내용은 KT닷컴과 고객센터(국번 없이 100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편명범 KT 영업본부장 전무는 “이번에 출시하는 ‘폰 안심케어3 플러스’는 휴대폰을 안전하고 오랫동안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출시한 상품”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