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폭행남편 조현재, 남상미에 백허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폭행남편 조현재, 남상미에 백허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9.0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조현재가 남상미에게 백허그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늘(8일) 오후 9시 5분 방송될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29~32회에서는 지은한(남사미)이 여전히 기억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 폭행 남편 강찬기(조현재)가 매너 남편 행세를 하는 모습이 방송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아내 지은한을 백허그하는 강찬기의 모습이 담겼다. 청소기로 바닥 청소를 하고 있는 지은한을 본 강찬기는 뒤에서 껴안으며 애정 표현을 한다. 남편의 돌발 애정 표현에 은한은 무덤덤하게 반응한다. 아무 애정도 남아 있지 않은 표정이다.

이어 강찬기는 은한의 귀에 대고 "당신이 돌아오니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가는 거 같아"라고 말한다. 지은한은 굳은 표정이지만, 강찬기의 애정 공세를 놓치지 않고 정실장(한은정)을 내보낼 것을 권유한다.

지난 방송에서 지은한은 강찬기의 핸드랩붕대를 보고 과거 기억을 되찾았다. "지은한을 제 발로 나가게 만들겠다"는 정 실장의 계략에 말려 은한은 지하 1층 오디오 룸으로 내려갔고, 그 곳에서 상자 안에 담긴 빨간 색과 파란색 핸드랩붕대를 보고 주먹으로 자신을 마구 구타했던 남편 강찬기의 모습을 기억해냈다.  커터칼을 던지며 은한의 자살을 종용하던 정 실장의 모습도 생각해냈다. 그러나 지은한은 예전과 달리 고통으로부터 탈출하는 대신 강찬기의 실체를 더욱 확실하게 알기 위해 CCTV가 있는 방까지 들어갔다. 강찬기는 집안의 모든 것을 감시, 녹화하고 있는 정신이상자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되찾은 기억을 발판으로 긴밀하게 움직이는 지은한의 모습이 그려져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매주 토요일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