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완 디자이너, '드라마틱 무브' 담은 S/S 뉴욕 컬렉션 마쳐
손정완 디자이너, '드라마틱 무브' 담은 S/S 뉴욕 컬렉션 마쳐
  • 유아정 기자
  • 승인 2018.09.0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정완 디자이너(오른쪽)와 켈리 러더포드
손정완 디자이너(오른쪽)와 켈리 러더포드

[한국스포츠경제=유아정 기자] 손정완 디자이너가 16번째 뉴욕 컬렉션을 성공리에 마쳤다.

피날레
피날레

지난 8(현지시간) 미국 뉴욕 트라이베카 스프링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손정완의 2019 S/S 뉴욕 컬렉션 테마는 드라마틱 무브.

70-80년대의 드라마틱한 볼륨감과 40,60년대의 로맨틱 빈티지를 트렌디하고 독특한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 해 화려하면서도 자유롭고 과장되면서도 아름다운 실루엣을 완성했다.

퍼스트룩
퍼스트룩

다채로운 컬러와 리드미컬한 텍스쳐의 믹스매치, 자연스러운 드레이핑이 돋보이는 로맨틱 시크실루엣으로 미니멀리즘과 맥시멀리즘의 컬렉션은 관람객들의 찬사를 불러일으켰다는 후문.

미스 유니버스와 함께한 손정완 디자이너(가운데)
미스 유니버스와 함께한 손정완 디자이너(가운데)

이번 쇼에도 변함없이 손정완의 뮤즈이자 인기드라마 가십걸의 켈리 러더포드가 프런트 로우를 지켜 눈길을 끌었다. 또 유명 TV드라마 엠파이어의 배우 제레미 카버, 유명 유투버 니키 드마티오 등도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