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물괴’ 혜리 “악플에 상처 받지만 바꾸는 것도 내 몫”
[인터뷰] ‘물괴’ 혜리 “악플에 상처 받지만 바꾸는 것도 내 몫”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9.12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이자 연기자로도 활동 중인 혜리가 첫 스크린 주연작 ‘물괴’(12일 개봉)를 들고 관객 앞에 나섰다. 극 중 윤겸(김명민)의 딸 명 역을 맡아 겁 없고 당찬 여성캐릭터를 연기했다. 혜리는 “개봉 날짜가 정해진 순간부터 너무 떨렸다”면서 “연기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만 한편으로는 신기하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평소 밝고 당찬 성격의 혜리는 “앞으로도 대중에게 솔직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며 해맑게 웃었다.

-첫 스크린 주연작인데 ‘물괴’를 하고 싶었던 건가. 아니면 영화를 하고 싶었던 건가.

“영화를 하고 싶었고 좋은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다. ‘물괴’에 출연하기 전에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었는데 그 당시 운명처럼 찾아온 작품이다. 영화는 볼거리가 풍성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우리나라 관객 중 크리처물을 기다리는 분들이 꽤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면에서 ‘물괴’는 느끼실 만한 게 많은 작품이라고 판단했다.”

-명 역은 활을 잘 쏘는 캐릭터인데 연습을 많이 했겠다.

“어설프지 않고 능숙하게 활을 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화살을 당길 때 처음에는 손이 덜덜 떨렸다. 손을 떨지 않기 위해 힘을 많이 키웠다. 명이는 늘 당차고 씩씩한 인물이니까 뭐든 잘 소화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

-김명민, 김인권, 이경영 등 선배 배우들과 호흡했는데.

“김명민 선배는 이미지만 봤을 때 무서울 것 같았다. 그런데 처음 만난 자리에서 너무 유쾌하셨다. 밝은 분위기를 주도하는 분이었다. 스태프 한 명 한 명 잘 챙겨주신다. 그래서 선배들이 불편하지 않았다. 김인권, 박성웅, 이경영 선배도 현장에서 너무 좋은 분들이다. (최)우식 오빠는 모르는 분들이 보시면 남매라고 할 정도로 많이 친해졌다.”

-드라마 현장에서도 그렇게 낯가리지 않고 잘 지냈나.

“현장에서 내가 제일 많이 한 말이 ‘밥 같이 먹자’였다. 연기하는 순간도 중요한데 카메라 밖의 모습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원래 끼니를 거르지 않는 편이기도 하다. 삼시세끼에 야식까지 챙겨 먹는다. ‘물괴’ 현장에서도 혼자 야식을 다 먹어서 선배들이 신기하다는 듯 구경하기도 했다. (웃음)”

-첫 사극이라 아무래도 연기하기 힘들었을 텐데.

“크리쳐물인데다 사극에 액션이다. 도전해야 할 것들이 많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어려운 게 사극이라는 장르였다. 스스로 극복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처음에 사극 톤으로 연기할 때 너무 막막했다. 감독님과 선배들과 대화를 하면서 많이 만들어갔다. 사실 명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전통 사극 말투를 쓸 아이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좀 더 편하게 연기하라고 해서 편안한 말투를 썼다.”

-연기를 할 때 망가지는 걸 주저하지 않는 것 같다.

“명이도 그렇고 tvN ‘응답하라 1988’ 덕선이도 그렇고 예쁜 것과는 거리가 먼 캐릭터다. 내 피부가 원래 까맣지만 명 역할을 위해 더 피부를 까맣게 칠하기도 했다. 예쁘게 하고 나오면 더 어색해 보일 거라고 생각했다.”

-연기 욕심은 언제부터 생긴 건가.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하면서부터다.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직까지도 그 때 연기에 대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 드라마를 보며 울었다는 분도 계시고 그 때 덕선이와 같은 나이를 보냈다고 하는 분도 있었다. 그 때 든 생각은 ‘아, 이런 역할로 이런 감정을 전해드릴 수 있구나’라는 거였다. 사실 작품 활동으로 큰 관심을 받은 게 처음이었다. 그 때 느낀 감정으로 연기를 하면 더 좋은 마음으로 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대중의 반응을 많이 찾아보는 것 같은데 악성 댓글에 상처받기도 하나.

“당연히 상처를 받는다. 연예인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누군가 내 욕을 했다는 걸 알면 마음이 아플 것 같다. 사실 늘 그런 느낌을 받으며 산다. 하지만 상처보다도 그런 평가를 해주시는 대중을 상대로 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내가 아무리 잘했다고 생각해도 대중 분들이 아니었다고 말하면 잘못한 게 맞다. 또 내가 부족하다고 생각해도 대중 분들이 ‘최고’라고 하면 그게 맞는거다. 악플을 바꾸는 것도 내 몫이라고 생각한다. 그럴 자신이 있다. 상처를 받는 만큼 사랑을 받는 것도 비례하다고 본다.”

-대중의 사랑을 받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나.

“보시는 게 전부가 아니겠지만 최대한 나처럼 행동하려고 한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내 진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MBC ‘진짜 사나이’ 때 솔직하게 임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다. 뭐든지 솔직한 마음으로 하는 게 나도 편하고 자연스럽지 않을까.”

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