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병은, 배성우와 훈훈 일화 공개…"300만원 빌렸는데도"
'라디오스타' 박병은, 배성우와 훈훈 일화 공개…"300만원 빌렸는데도"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09.13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배우 박병은이 배성우와의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병은은 "예전에 너무 힘들어서 배성우에게 돈을 빌리려고 연락했는데 바로 계좌번호 부르라고 하더라. 그때 빌린 돈이 200만원이었다"고 밝혔고, 이를 듣던 배성우는 "300만원이었다"고 정정했다.

또 박병은은 "한 달 안에 갚았다"며 "나중에 술 마시다가 빌려줘서 고맙다고 하니까 형이 '돈 갚았어?' 이러더라. 그동안 안 갚은 줄 알았던 거다. 거기서 안 갚았다고 생각하면서 나에게 따뜻한 눈빛을 줬다는 건 참 대단하구나 싶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배성우는 "사실 빌려준 것도 기억이 잘 안 났다. 받을 생각을 안 했던 거 같다"고 덧붙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