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혐의..소속사 측 “확인 중”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혐의..소속사 측 “확인 중”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9.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가수 겸 연기자로 활동 중인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13일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는 한국스포츠경제에 “아직 확인이 안됐다.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유명가수인 91년생 여자가 자신에게 헤어지자고 한 남자를 폭행해 경찰서 형사과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지라시가 확산됐다. 해당 지라시의 주인공은 구하라라는 내용도 담겼다.

지라시의 내용은 사실이었다.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니”라며 “당사자와 출석 일정을 조율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