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vs오승환, 18일 콜로라도전서 맞대결 성사될까
류현진vs오승환, 18일 콜로라도전서 맞대결 성사될까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9.1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OSEN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콜로라도를 상대로 시즌 5승에 도전한다.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은 14일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바탕으로 다저스의 남은 경기선발 로테이션을 정리했다. 이에 따르면 로스 스트리플링이 1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류현진은 18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와 홈경기 등판할 예정이다.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전에서 타선을 압도하지 못한 것도 이 같은 결정의 배경이 된 것으로 풀이 된다. 직전 등판인 지난 12일 신시내티전에서는 5이닝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후 5일 휴식 후 콜로라도 3연전의 첫 경기에서 시즌 5승째에 재도전한다.

콜로라도의 한국인 불펜 투수 오승환(36)과 만날 가능성도 있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불펜에서 셋업맨 역할을 하고 있다. 선발 류현진이 긴 이닝을 소화하면 한국인 맞대결이 성사될 수도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에 선발 등판해 4승 3패, 평균자책점 2.42를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