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현대BS&C, 명화공업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구축 협력
SK텔레콤-현대BS&C, 명화공업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구축 협력
  • 팽동현 기자
  • 승인 2018.09.1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왼쪽부터) 노영주 현대BS&C IT부문 대표, 윤원영 SK텔레콤 통합유통혁신단장, 김인환 명화공업 생산기술총괄
(왼쪽부터) 노영주 현대BS&C IT부문 대표, 윤원영 SK텔레콤 통합유통혁신단장, 김인환 명화공업 생산기술총괄

[한스경제=팽동현 기자] SK텔레콤은 자동차부품제조사 명화공업 및 IT서비스기업 현대BS&C와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3사는 ▲딥러닝을 적용해 생산품 외관의 불량 여부를 검사하는 ‘AI 머신 비전’ ▲로봇 팔이 공간을 인식해 원하는 물건을 집어 옮기는 ‘3D 빈피킹(bin-picking)’ 등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불량품 출하를 체계적으로 예방하고 생산과 물류 과정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함이다.

SK텔레콤은 영상 데이터 분석 등 AI 기술을 제공하고, 현대BS&C는 명화공업 내 공장 환경에 최적화된 설비 연동서버 개발과 구축을 담당했다. SK텔레콤은 명화공업 울산공장에 성공적으로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구축한 경험을 기반으로 다른 자동차 부품사를 비롯, 타 산업분야로 솔루션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윤원영 SK텔레콤 통합유통혁신단장은 “AI 기반으로 공장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명화공업 생산기술총괄은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명화공업 사업장에 스마트 팩토리를 확대해 생산품 품질을 개선하고 운영 효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영주 현대BS&C IT부문 대표이사는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이 고도화될 수 있도록 최적의 설비연동서버를 개발 및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