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네이버 경매식 광고대신 표준단가표 만들어야”
소상공인연합회 “네이버 경매식 광고대신 표준단가표 만들어야”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9.1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소상공인연합회가 네이버에게 경매식 광고운영이 아닌 표준단가표를 만들어 적용해달라고 촉구했다.

14일 소상공인연합회 온라인공정위원회는 논평을 내 전날 네이버가 ‘스타트 제로 수수료’ 등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을 발표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네이버의 경매식 광고기법은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공정위원회는 지난 13일 네이버가 자사의 소상공인 전용 온라인 쇼핑몰 ‘스마트 스토어’에 신규 입점하는 창업자들에게 1년간 월 거래액 500만 원까지 결제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한 데 대해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네이버 고위 관계자가 '경매식 광고는 광고주들이 마진에 따라 광고비를 조절할 수 있어 해외 사업자들도 활용하는 합리적인 방식'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비판했다.

위원회는 “네이버의 입찰식 광고기법으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부담과 원성이 높아 가는데도 네이버는 해외 사업자까지 들먹이며 ‘합리적인 방식’이라고 강변하고 있다”며 “이 광고 기법은 전형적인 고단가 경매 기법으로 독점 사업자라는 우월한 위치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소상공인 광고주를 착취할 수밖에 없는 근본적인 한계를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위원회 측은 공정한 시장 경제를 위해 네이버는 시장 조사에 기반한 올바른 ‘표준 광고 단가표’를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네이버 광고 단가가 예측 가능해질 때, 기업과 소상공인도 적절한 계획을 세울 수 있다”며 “경매식 광고기법을 고수하겠다는 네이버의 태도는 결국 상생 협력이 어렵다는 냉정한 현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네이버는 전국민적 노력이 이뤄져 현재의 반열에 오른 사회적 공공재인 점을 주지시키며 “예측 가능한 상생과 협력의 온라인 생태계를 이루기 위해 정부 당국, 국회가 제 역할을 발휘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