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패딩특집] 네파, 거리를 런웨이로 만드는 어반시크 롱패딩
[롱패딩특집] 네파, 거리를 런웨이로 만드는 어반시크 롱패딩
  • 유아정 기자
  • 승인 2018.09.2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현 패딩 ... 세련되면서도 편안한 컬러가 특징

[한국스포츠경제=유아정 기자] 최악의 한파가 몰아쳤던 지난해 온 거리는 ‘김밥 천국’이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 롱패딩으로 감싼 사람들이 추위를 피해 종종걸음을 이어갔다. 전문가들은 올 겨울에도 극한의 한파가 닥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아웃도어와 패션 업체들은 지난해 ‘롱패딩’ 열풍에 힘입어 즐거운 비명을 질렀던 기억을 되살려 올해에도 그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네파 전지현
화보만 놓고 보면 뉴욕 패션위크 런웨이 저리가라는 포스다. 세련된 컬러와 다양한 길이감이 이게 일순간에 모든 사람들을 ‘도시 펭귄’으로 만들어버린다는 롱패딩 맞나 싶다.
네파는 이번 시즌 ‘어반 컬러(Urban Color)’ 즉 자연과 도시, 우리가 살고 있는 데일리 라이프를 그대로 투영한 듯한 은은하고 모던한 컬러를 선보여 차별화를 꾀했다. 이 컬러들은 편안하고 감성적이며 동시에 세련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특히 얼굴과 부드럽게 연결되어 분위기 있는 ‘감성 내츄럴’ 룩을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롱패딩 본연의 기능인 극한 한파에 대비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도 적용됐다. 네파의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에 적용된 ‘에어볼륨 시스템’은 안감 속 열과 공기를 지켜줘 다운을 더 따뜻하게 유지해 주고 풍성한 볼륨을 제공한다. 소매 끝을 통해 바람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이너 커프스 또한 적용돼 보온 효과가 크다.

또 네파의 롱패딩은 따뜻하지만 부피 때문에 부해 보일 수 있다는 패딩의 약점을 최소화하고자 핏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했다. 사선 퀼팅 디자인 적용으로 날씬해 보이는 효과는 물론 슬림한 실루엣을 제공해 무게감은 최소화했다. 3.5cm의 풍성한 라쿤퍼도 후드에 탈부착 가능해 고급스럽다.
남성 버전은 밑단 옆 선 양쪽에 지퍼를 추가해 활동 시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고 가슴과 하단에 4개의 포켓을 적용해 수납성을 높였다. 여성용과 마찬가지로 에어볼륨 시스템을 통해 볼륨과 보온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 휴대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운을 접어 보관, 이동할 수 있는 패커블 기능을 갖췄다.
네파 상품본부 이희주 전무는 “새롭게 출시된 네파의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기장감을 살린 벤치다운 스타일에 컬러와 기능성 그리고 핏까지 강화한 제품”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