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나한일, 옥중 이혼한 전부인 유혜영 언급 “다 내 잘못”
‘마이웨이’ 나한일, 옥중 이혼한 전부인 유혜영 언급 “다 내 잘못”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09.20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나한일이 옥중에서 이혼한 일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나한일이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나한일은 지난 2006년부터 약 10년 동안 불법 대출과 부동산 투자 사기로 수감 생활을 경험하면서 전부인 유혜영과 이혼하게 된 사연을 언급했다.

나한일은 “제 탓이었다. 제 잘못이 많았다. 제 잘못이 많은데 무슨 할말이 있겠냐. 서로가 상처 속에서 살지 말고, 당당하게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며 전부인에 대한 미안함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