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정상회담 마친 文 대통령, 트럼프 만나 어떤 메시지 전달할까
평양 정상회담 마친 文 대통령, 트럼프 만나 어떤 메시지 전달할까
  • 변동진 기자
  • 승인 2018.09.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비공개 비핵화 방안 '중재안'으로 제시할까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18~20일)’을 마치고 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미국으로 떠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사실상 북미 사이 중재자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문 대통령의 어깨가 더욱 무거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 여정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에 대해 세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청와대 따르면 문 대통령은 23~2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현지시간 기준 23일 오후 미국에 도착할 예정이며, 뉴욕에서 열리는 제73차 유엔총회에도 참석한다. 

방미 기간 중 가장 중요한 시간은 24일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의의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과의  ‘비핵화 확약’ 강조하면서 대북제재 완화 등 관련 상응조치를 이끌어내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일 방북 직후 북한의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언급에 대해 “중요한 큰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이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이라며 미북의 성공적인  정상회담 개최에 역량을 쏟을 것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비핵화 방법론 중 아직 공개되지 않은 방안을 중재안으로 제시할 것이란 전망이 정계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실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도 있다”며 “그런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상세한 내용을 전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할 종전선언 역시 세계인의 이목이 쏠린다. 문 대통령의 목표인 ‘연내 종전선언’도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포인트이라는 게 전문가들 중론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기조연설 외에도 25일 미국 국제문제 전문가 모임 연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회담, 칠레·스페인 등 정상과의 양자회담 등도 소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