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탈세 폭로자 "살해 위협 시달려"
판빙빙 탈세 폭로자 "살해 위협 시달려"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09.2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최지윤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范氷氷)의 탈세 의혹을 폭로한 CCTV 아나운서가 살해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24일 홍콩 명보(明報) 등에 따르면 전직 중국중앙(CC)TV 진행자 추이융위안(崔永元)은 폭로 후 판빙빙 팬들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추이융위안은 경찰에 10차례 가까이 신고했다며, 자신의 신변에 위협이 생기면 연예계 비밀 자료를 폭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미 자료들을 여러 곳에 숨겨 놓았다"며 "의외의 일이 발생하면 자료를 숨겨둔 곳을 언론에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이융위안은 판빙빙이 이중계약서를 이용해 거액의 탈세를 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판빙빙에 대한 세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