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 10일 문체위 국감 출석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 10일 문체위 국감 출석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10.1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OSEN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김정희 기자]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회 문화체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다.

선 감독은 10일 오후 3시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선 감독이 어떤 입장을 밝힐 지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문체위 여야 3당 간사는 지난 2일 선 감독을 비롯한 18명의 일반 증인과 4명의 기관 증인, 3명의 참고인 채택에 합의했다. 지난해 야구대표팀 전임 감독으로 선임된 선 감독은 올해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나 대표팀 선발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결여 됐다는 비판을 받았다. 일부 병역 미필 선수에게 금메달을 따면 주어지는 병역 특례 혜택을 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된 상태다. 선 감독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어 '대표 선발 과정에서 부당한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