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낸시랭, 이혼 절차…결혼 10개월만에 파경
왕진진-낸시랭, 이혼 절차…결혼 10개월만에 파경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10.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최지윤 기자]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 부부가 이혼 수순을 밟는다.

왕진진은 지난 10일 한 매체에 "낸시랭과 이혼하기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한 상태"라며 "인연을 끝까지 지키려고 했지만 이미 낸시랭의 마음이 떠난 것 같다. 낸시랭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나로 인해 더이상 힘들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왕진진은 이날 새벽 서울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낸시랭은 없었으며,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왕진진은 낸시랭과 부부싸움 중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달 20일 자정쯤 자택에서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다.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낸시랭은 고(故) 장자연 사건 편지 위조, 전자발찌 착용, 사실혼, 사기 등 남편 왕진진의 각종 논란에도 애정을 보였지만 결혼 10개월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